본문 바로가기
뉴스

독감 예방접종 주사 맞은 후 17세 남 이틀만에 사망

by 새소식 ♣♧♣♣♧♣♧ 2020. 10. 19.

독감 예방접종 백신 주사를 맞고 17세 청소년이 이틀만에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사망 청소년은 신성약품에서 조달한 독감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국은 회수 대상은 아니라고 발표했습니다.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가 아직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독감 예방접종 백신 부작용은 얼마나 발생하나?

 

질병관리청은 19일 독감 백신 수급과 접종 등에 대해서 상황 브리핑을 하면서, 올해 접종 후 신고된 독감 백신의 부작용으로는 이상반응 총 353건으로 그 중 사망 사례가 1건 보고되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증상별로 보면 알레르기 증상이 99건, 부위가 부풀어 오르는 등 국소반응이 98건, 발열 79건, 기타 69건이 보고되었습니다.

 

 

사망한 사람은 17세 청소년이며 인천지역 거주자로 접종받은지 이틀만에 사망한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지난 14일 낮 12시에 민간 병원에서 무료 접종을 받은 후 발생한 일입니다. 접종 후 특이사항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질병청은 말했습니다.

 

 

최근, 코로나와 독감의 유사한 증상때문에 무료접종이 늘어나고 많은 사람들 또한 독감예방접종을 해야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상황에서 좋지 않은 소식으로 혼란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사망한 청소년이 맞은 독감 백신은 국가조달물량 백신으로 정부가 각 의료기관에 제공한 백신입니다.

 

 

 사용된 백신은 어떤 종류인가?

 

이번 국가 예방접종 사업에 사용된 독감 예방 백신은 국가와 조달 계약을 맺은 신성약품이 유통하는 제품으로, 얼마전 백신의 일부가 상온에 노출되어 적정온도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접종이 전면 중단된다 있었던 제품과 같은 신성약품 입니다.

 

 

현재 신성약품은 유통한 제품 중 48만명분의 백신이 수거된 상황이니다.

 

그러나, 정은경 청장은 이번에 신성제약에서 유통했던 제품은 맞지만 해당 제품은 유통과정이나 제품자체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사망한 17세 청소년이 접종한 백신과의 연관관계를 조사중이며, 현재까지는 큰 문제가 없다는 결론입니다.

 

댓글0